교육과목

KMC홍대실용음악학원

KMC 홍대실용음악학원 교육과목

색소폰

  

 

 

- 색소폰과정(취미,전문,입시)

 

 

색소폰의 종류와 드리는 말 

 

가장 고운 소리를 가진 소프라노 색소폰은 케니 지가 주로 연주하는 기다란 색소폰으로

클라리넷과 비슷하게 보입니다.주로 고음으로 들립니다.

 

알토색소폰은 악기의 위쪽 넥크가 구부러진 모양으로 

처음 시작할 때 선택하기 좋은 악기이며 중음과 고음을 낼 수 있습니다.

 

테너색소폰은 알토와 비슷하게 보이지만 알토보다 크며 넥크의 구부러진 모양도 약간 다릅니다.

흔히, 밤무대나 뽕짝을 연상시키나 현재는 재즈를 포함한 여러분야에 사용됩니다. 중음과 저음을 주로 냅니다.

이외에도 소프라니노, 바리톤, 베이스색소폰 등이 있지만

전공으로 색소폰을 다루는 전문가 외에는 잘 사용하지 않습니다.

흔히 어떤 색소폰으로 시작해야 좋은지 질문을 많이 받는데 

누구든지 처음 배울 때에는 알토색소폰으로 시작 하시는게 가장 좋습니다. 

누르는 방법과 부는 방법이 같기 때문에 알토로 배워도 소프라노나 테너도 쉽게 불 수 있습니다.

소프라노색소폰은 초보자가 불면 소리는 쉽게 낼 수 있지만 전체적인 음정이 불안정하고

특히, 고음의 경우 컨트롤이 상대적으로 어려워서 상당한 기간과 인내가 필요합니다.

테너색소폰은 악기가 크기 때문에 많은 호흡량을 필요로 하고 알토보다 힘이 듭니다.


초보자에게 저음, 중음, 고음을 비교적 쉽게 낼 수 있는 악기가 알토색소폰입니다.
특별히 테너나 소프라노를 고집하지 않는다면 알토색소폰으로 시작 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색소폰은 악기 본체에 결합하여 입으로 물어 소리를 내는 마우스피스와 리드라는 것이 있습니다.

소프라노, 알토, 테너의 크기가 다르듯 마우스피스와 리드도 악기에 따라 각각 달리 선택해야 합니다.

따라서 마우스피스도 소프라노, 알토, 테너용이 따로 있습니다.

악기를 구입하실 때에는 형편에 맞추어 초급자용부터 고급자용까지 구입하시면 됩니다.

하지만 마우스피스는 꼭 좋은 걸 구입하시는 게 좋습니다.

대개의 경우 악기 구입하실 때 들어있는 마우스피스는 음색도 떨어질뿐더러 배우기도 힘듭니다.

일반적으로 취미로 배우시기 원하시는 초보자분들은 마우스피스는

프랑스 'Henri Selmer' 사의 s-80 E호, 리드는 미국 'Lavoz' 사의 라보즈 미디움소프트를 구입하시는 게 좋습니다.

클래식을 공부 하실 분들은 마우스피스는 셀마사의 S-90 홋수180을,

리드는 프랑스 반도렌사의 반도렌 2 1/2(2호, 2 1/2호, 3호 등이 있음)을 구입하시는 게 좋습니다.

색소폰을 배우기 위한 기간은 개개인마다 차이가 있겠지만

20-30대를 기준할 때 간단한 동요 정도는 2-3주 정도면 연주하실 수 있으며,

가벼운 곡들은 한달 정도면 기본적인 멜로디를 내실 수 있습니다.

물론 연주 시 삑삑 소리가 나는 경우가 대부분 일겁니다.
친구나 가족 앞에서 불기에는 아직도 좀 부족한 상태겠지요.
3-6개월을 꾸준히 하시면 대중가요나 복음성가 정도는 연주하실 수 있습니다.

무슨 일이든지 그렇겠지만 색소폰도 꾸준히 연습하는 게 필요합니다.

물론 타고난 음악성이 있다면 금상첨화 겠지만 후자인 경우는 극 소수 겠지요.

대부분의 경우 음반에서 듣던 멋진 소리와는 달리 자신이 내는 소리에 불평하며 한두달이 채 안되어 중도에 포기하는 수도 많습니다.

정말 색소폰을 좋아하신 다면 포기하지 마십시요.

열심히 하다보면 어느 틈에 실력이 쌓여 가는 걸 느끼실 수 있을 테니까요.

아마추어의 연주라도 연말모임 혹은 연인의 생일에 한곡만 연주 할 기회를 갖는 다면

그걸로도 이미 80점 정도는 확보한 것입니다.

삑소리가 나며 음이 틀릴지라도 색소폰을 들고 연주하는 그 모습으로도 당신의 연주는 모두의 환호를 받을 수 있을 겁니다.

 

 

색소폰 구입하기!!!

 

색소폰을 가격대로 분류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 저가품 : 대만제
- 중간대 : 야마하, 번디셀마, 콘 등
- 고가품 : 프랑스 셀마, 과데라 제품

 

대만제로 소리가 괜찮은 제품으로는 빅터, 슈퍼톤 등이 있습니다.

가격은 80만원 정도이고 중고의 경우 50만원 정도입니다. 만약 예산이 허락치 않는다면 대만제를 사실 수 있습니다만

제 생각으로는 새 것보다는 중고를 권합니다.

색소폰에 대해 조금씩 알아갈수록 대만제는 소리가 정교하지 못하고 실수 즉 '삑사리'도 잘 나기 때문입니다.

싼 맛에 샀다가 나중에 후회하는 것입니다.

그럴 바에야 더 싼 중고 대만제를 구입하여 색소폰에 대한 감을 익히고

1,2년쯤 후에 셀마 같은 고가의 제품을 사는 것이 좋을 것입니다.
물론 여유가 되신다면 처음 색소폰을 시작할 때 좋은 제품을 사는 것이 가장 좋겠죠.

전문적이 아닌 취미로 색소폰을 하시고 경비를 아낄 계획이라면 중간대 악기들도 소리가 좋습니다.
결론적으로 처음에 고가의 제품을 살 여유가 안 되시는 분들은 중고 대만제를 사시길 권합니다.

그리고 어느 정도 실력이 되신 후에 좋은 제품을 사는 거죠.

악기를 사실 때는 각 가게마다 다니시며 이것 저것 불어 보시고 가장 소리가 좋은 제품을 선택해야 합니다.
그리고 악세사리들도 꼭 챙기셔야 합니다

. 말 안하면 안 주는 경우들도 있습니다.

 

색소폰 연주 중 가장 중요한 것!! 텅잉!!
 

색소폰을 연주하는 데 있어서 제일 중요한 기본 테크닉이 텅잉입니다.

악기를 사용하지 않고 먼저 이미지·트레이닝을 해 봅시다. 위의 이빨 뒤에 혀가 맞도록 발음해 봅니다.

보통「드」를 50회정도 발음합니다. 가능한 한 빠르게「드그드그드그드그… 」할 수 있도록 합니다.

템포는 120에서 16분음표의 리듬으로 얘기하자면 (1초간에 8회 이상) 몹시 빠르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물론 「드」이외의 발음으로도 상관없습니다. 혀가 이빨의 뒤에 맞는 것은「트」「투」도 됩니다.
한번 시험해 봐 주세요. 실제로 악기를 사용해 불어 보면 미묘하게 음색이 변화되는 것을 알 수 있을 것입니다.

이와 같이 발음할 때의 구강과 혀로 인해 끊어지는 상태를 나타내는 말을 음절이라고 말합니다.

더욱 모음과 자음으로 나누어 생각해 보면. 모음은 구강 및 목의 상태를, 자음은 혀가 맞닿는 면적의 정도를 각각 상징하고 있다고 하겠지요.

중요한 것은 서로 다른 음절을 구분해서 잘 써서, 다채로운 텅잉과 음색의 리에이션을 가진다는 것입니다.

처음 텅잉으로 소리를 낼 때 또는 끓을 때에 리드에 혀를 맞혀 두는 습관을 붙입시다.
기본적으로는 가능한 한 리드와 혀와의 접촉하는 면적이 적은 편이 깨끗한 발음을 할 수 있습니다.

먼저 소리가 나오지 않도록 가볍게 숨을 불어보면서 (숨을 끊지 않도록) 혀를 리드에 맞히는 것만 연습을 합니다.

다음에는 노멀톤(생톤)으로 롱톤(실제로 소리를 내면서)을 하면서도 같이 텅잉 할 수 있도록 연습합니다.
이미지 트레이닝과 실제 연주와의 차이를 조금씩 메워 가도록 메트로놈을 사용해서 연습하면 좋겠죠.

중요한 점은 소리가 부러진 나무 같은 조각이 되지 않도록 하는 것입니다.

가능한 한 매끈매끈하게 레가토(슬러)에 가까운 표현을 할 수 있도록 합시다. 또 각 음의 맨 처음에 엑센트가 붙지 않고 고르게 되도록 주의하세요.

텅잉을 목만으로 「훅훅훅」같이 숨을 끓어 연주하고 있는 사람도 보게 됩니다만 그렇게 되어 버리면 그 사람에게는 표현력의 진보는 바랄 수 없습니다.

이러한 나쁜 버릇이 붙지 않도록 조심하여 연습해 주세요.

 

 

색소폰의 역사

 

색소폰을 만들어낸 아돌프 삭스.

삭스의 아버지는 악기제조상이었다. 벨기에의 디낭 출신으로, 그 곳에서 오랬동안 여러 가지 관악기를 만드는 일에 종사했습니다.

아돌프가 어렸을 적에 삭스경은 브뤼셀로 가게를 이전했고, 거기서 성공적으로 일을 벌여 나갔습니다.
어릴적 부터 아들이 이 일을 배우는 것은 당연하게 여겨졌습니다.

또한 그 당시에는 만든 사람이 직접 테스트를 해야 했으므로, 어린 아돌프는 일찍이 악기를 배웠습니다.

곧 그는 현악기와 관악기, 또 금관과 목관악기의 다양한 차이를 알게 됐습니다.

즉, 현악기는 관악기와 비교하면 대개 음량이 빈약한 편이며, 또한 목관악기도 금관악기와 비교하면 역시 딸리는 편이라는 것 입니다.
그는 이러한 차이를 음색을 통해 메울 수 있는 악기를 꿈꾸었다.

이를 위해서는 이런 악기들의 특성을 모두 모아 하나로 묶어야 했습니다. 이 악기는 현악기의 유연함, 목관악기의 다양한 음색, 금관악기의 풍부한 음량을 모두 지니고 있어야 했습니다.

이제 목표가 정해지자, 실험을 시작했습니다. 이 새로운 악기는 클라리넷같이 복잡한 12음계 대신에 배음을 통한 옥타브음을 내어야 했으므로, 큰 원추형 관을 필요로 했습니다.

이건 나무보다 금속으로 만드는 것이 쉬웠습니다. 하지만 마우스피스는 금관악기의 것을 사용할 수 없었습니다.

악기제조에 대한 충분한 지식덕분에, 그는 커다란 악기일수록 비례가 커지고 쉽게 조절할 수 있다는 것을 알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그는 최초에는 베이스 색소폰을 만들었습니다. 이 악기를 1842년 베를리오즈에게 보여 주었고 1844년에 색소폰으로는 처음으로 관현악단에 포함되어 시연 되었습니다.

 또 같은 해 오페라곡에 포함되었고, 그 후 1846년 3월 20일, 특허를 얻었습니다.

색스는 이 시기에 이미 색소폰의 모든 계열을 만들 계획이 있었으나, 다른 악기들은 후에 완성되었습니다.
1853년 윌리암 프라이(William H. Fry)가 그의 교향곡에 알토를 사용한 것으로 보아 알토 색소폰은 이때쯤 완성되었을 것입니다.

이 작곡가는 일년 뒤 짧은 소품에 테너를 사용했습니다.

비제의 "아를르의 처녀"(1872)의 알토를 위한 아름다운 독주는 이후 모든 색소폰 애호가들에게는 친숙한 것입니다.